필리핀 성폭행, 애꿎은 '주홍 글씨' 새기려다 … '금도' 이해도는

김한솔l승인2018.02.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김한솔]필리핀 성폭행, '질타'

한 여성이 필리핀에서 성폭행을 당할 뻔 했다는 기사가 나간 가운데 일부 매체들이 피해자의 정보를 공개하며 질타를 받고 있다. 유명 배우의 배우자가 겪은 아픔을 유추가 가능하게 밝힌 것이 문제이다.  

2일 한 매체는 배우 B씨가 필리핀에서 지인으로부터 성폭행(강간미수)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폭행은 미수에 그쳤으며 가해자는 징역형을 선고 받고 곧바로 구속됐다.

이후 일부 매체는 피해자와 그의 남편에 대한 신상 정보를 보도했다. 이는 피해자의 신원을 유추할 수 있을 정도였다. 여성의 인권 차원에서 신상 공개는 자제해야 한다는 여론이 많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한솔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