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칼레도니아 문화가 살아있는 곳, ‘치바우 문화센터’

김한솔 기자l승인2017.10.13l수정2017.10.13 18: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남태평양 프렌치 파라다이스로 알려진 뉴칼레도니아(New Caledonia)는 호주와 뉴질랜드 사이 남태평양 중심부에 위치한 프랑스령 섬나라다. 세계 최대 규모 산호 섬, 라군의 60% 이상이 유네스코 선정 세계 자연 유산에 등재 된 푸른색 파라다이스다.

영화의 한 장면처럼 아름다운 해변만을 떠올리지만 프랑스와 뉴칼레도니아 원주민이 얽힌 독특한 문화와 역사가 존재하는 나라다. 그 이야기를 담고 있는 대표적인 명소 치바우 문화센터(Le Centre Culturel Tjibaou)는 남태평양의 원주민 문화를 현대 감각으로 녹여낸 근대건축물로 수도 누메아(Nouméa)를 방문하는 여행객들이 찾는 여행지이다.

치바우라는 이름은 과거 프랑스의 식민통치 아래 부족 통합과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카낙 민족지도자 장 마리 치바우에서 유래했다. 뉴칼레도니아는 18세기 영국 탐험가(제임스 쿡 선장)에 의해 발견되면서 유럽에 알려졌다. 이후, 백단목 무역을 목적으로 한 유럽 무역상들의 방문, 풍부한 니켈을 얻기 위한 영국과 프랑스의 전쟁 등 크고 작은 역사를 거쳐 1853년 나폴레옹 3세 때 프랑스의 식민지가 됐다.

그 후 1946년 식민지에서 벗어나 프랑스 해외영토로 인정되기까지 뉴칼레도니아의 자치권을 위해 힘썼던 장 마리 치바우는 선경제자립 후독립을 외치며 자체적 자립 능력을 키우고 화합을 통한 독립을 추구했다. 1989년 극단파에게 암살당하기 전까지 카낙족의 전통문화를 보존, 계승시켰던 정치가이자 FLNKS(카낙국제해방사회전선)의 리더로 활동했다.

뉴칼레도니아 원주민의 토착문화를 지킨 영웅을 추모하기 위해 치바우 문화센터가 세워졌다. 퐁피두 센터, 간사이 공항 등을 설계한 이탈리아 건축가 렌조 피아노가 원주민 카낙족(Kanak)의 전통가옥인 꺄즈(Case)를 모티브로 설계했으며 독특한 조형성을 인정받고 있다.

치바우 동상이 10개 동으로 이뤄진 문화센터를 내려다보는 구조이며 뉴칼레도니아 정부에서 관리한다. 문화관람과 전시, 카낙 전통문화센터의 기능을 수행하며 남태평양 문화와의 소통과 화합을 추구하고자 했던 건립의미가 잘 반영된 역사적 건축물로 꼽힌다.

문화센터를 방문하면 멜라네시안 문화와 남태평양 문화의 조각, 회화, 공예 등 소장품 전시와 댄스, 연극, 퍼포먼스 예술을 관람할 수 있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뉴칼레도니아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자 한다면 치바우 문화센터를 방문해 보는 것도 좋다.

한편 뉴칼레도니아는 ‘영원한 봄의 나라, 천국과 가장 가까운 섬’이라는 또 다른 이름으로 많은 허니무너들에게 사랑받아왔다. 한국에서는 뉴칼레도니아 항공사인 에어칼린(Aircalin)을 통해 일본 오사카/동경 또는 호주를 경유하여 매일 연결이 가능하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