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맹녕의 골프 만평] 골프는 스스로 벌칙 적용하는 심판없는 스포츠

패널티는 1벌타와 2벌타, 실격...개인의 명예와 위신 실추 없어야 김맹녕 칼럼리스트l승인2017.02.02l수정2017.02.02 02: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골프타임즈=김맹녕 칼럼리스트] 하야(resignation)는 대통령 스스로 물러나는 것, 탄핵(impeachment)은 국회에서 소추해 해임하는 것을 의미한다. 어느 쪽이든 가장 강력한 징계라는 건 틀림없다.

골프로 말하면 실격(disqualification)이다. 골프는 플레이어 스스로 벌칙을 적용하는, 유일하게 심판이 없는 신사의 스포츠다. 보는 사람이 없다고 타수를 속이거나 규칙 적용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한다면 본연의 가치를 상실한다.

페널티는 보통 1벌타와 2벌타, 실격 등 세 가지다. 최고의 벌이 실격인 셈이다. 해당 조항은 34개나 된다. 아마추어골퍼가 반드시 알아야 할 실격 사항이 있다. 스코어 오기(signed wrong score card)가 대표적이다. 라운드가 끝나면 각 홀의 성적을 기입한 스코어카드에 서명을 한 후 마커의 승인(approve) 사인을 받아 경기위원에게 제출한다.

본인이 작성해서 내면 이후에는 정정할 수 없다. 여기서 특정 홀의 스코어를 줄여서 기록하면 실격이다(타수를 더 기입하는 건 상관없다).

1993년 박모프로는 월드컵 1라운드 당시 75타를 치고 74타로 기록해 스코어 오기로 실격 당했다(signing an incorrect score card). KPGA(한국프로골프협회)는 ‘국가의 명예와 위신을 실추시켰다’며 무기한 자격 정지를 내렸다.

비공인구(using non-confirmed ball), 비공인 티(Using non-confirming tee), 고반발 등 부적합 클럽(making a stroke with a non-confirming club), 변형된 퍼터 등을 사용해도 실격이다.

선수들이 반드시 라운드 전에 장비 확인을 받는 이유다. 지각 역시 금물. 티오프 시간에 늦으면 실격이다(failure to start at the time). 5분 이내에 티잉 그라운드에 도착하면 2벌타를 부과한다.

인공의 기기(artificial device)나 전자(electronic device) 장비의 사용은 금지다. 안모 프로는 일본 니치레이레이디스 첫날 캐디가 방위자석(compass)을 사용한 게 드러나 실격을 당한 적이 있다.

스포츠 도박과 성추행 등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골퍼는 영구 제명(permanent expulsion)이다. 회원제 골프장에서는 3번 이상 경고를 받으면 제명되기도 한다. 게시판에 그는 오늘부로 클럽에서 영구 퇴출됐다(As of today, he was permanently expelled from the club)는 공지가 뜬다.

김맹녕 칼럼리스트|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