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시청률 상승세 보여

2회 연속 시청률 상승하며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까지 노려 최양수 기자l승인2014.07.12l수정2014.07.12 01: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진=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포스터.

[골프타임즈=최양수 기자] 장혁, 장나라 등이 출연한 MBC 수목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연출:이동윤, 김희원·극본:주찬옥, 조진국)가 시청률 상승세를 보였다.

시청률 조사회사 TNmS( http://www.tnms.tv )에 따르면 79운명처럼 널 사랑해첫 회부터 지금까지 시청률이 계속 상승하며(20.3%, 32.5% 상승), 3회의 전국 가구 시청률은 8.8%였다.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시청률 1위인 SBS 드라마 스페셜 너희들은 포위됐다’(연출:유인식·극본:이정선)(10.8%)와의 시청률 차이도 지난 회 5.7%에서 이날 2.0%까지 줄이며, 동 시간대 1위 자리까지 노리고 있다.

이날 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시청자 층을 분석한 결과 여자40(6.0%) 시청률이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 여자50(5.3%)'여자60대 이상'(5.3%) 시청률이 높게 나타났다.

최양수 기자pluswa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KBS2 ‘트로트의 연인’, 꾸준한 시청률 상승세 보여

KBS2 ‘해피선데이’, 2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tvN ‘연애 말고 결혼’, 시청률 상승세

KBS2 ‘불후의 명곡2’, 5월 이후 가장 높은 시청률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시청률 12.2%로 종영

MBC ‘개과천선’, 시청률 7.8% 종영

‘한국vs러시아’, 방송 시청률은?

SBS ‘닥터 이방인’, 시청률 1위로 인기 드라마 위상 확인

MBC ‘무한도전’, 방송 사고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상승

SBS ‘런닝맨’, 박지성-차범근-설기현 출연으로 시청률 상승

KBS2 ‘불후의 명곡2’, 시청률 2위로 뛰어올라

2014 지방선거 특집방송, 시청률 21.5%로 집계

SBS ‘오 마이 베이비’, 꾸준히 시청률 상승

KBS2 ‘빅맨’, 강지환 열연으로 시청률 상승

KBS2 ‘해피투게더 시즌3’, ‘전설의 7기 개그맨’ 편 시청률 상승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시청률 13.3%로 출발

KBS2 금요드라마 ‘하이스쿨-러브온’, 첫 회 시청률 4.0%로 출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프로그램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시청률 13.9% 기록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전국 가구 시청률 22.7%

SBS 월화드라마 ‘유혹’, 4주 만에 시청률 1위 복귀

방송3사 수목드라마, 0.1% 범위 내에서 치열한 시청률 접전

KBS2 ‘개그콘서트’, ‘힙합의 신’ 2주 만에 코너 시청률 1위에 다시 올라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식, 지상파 3사 시청률 24.8%

JTBC ‘히든싱어3’ 태연 편, 시청률 상승

KBS2 ‘개그콘서트’, ‘큰 세계’, ‘닭치高’ 코너 시청률 공동 1위

정지훈, 반려견 벤지와 함께 찍은 셀카 공개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