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시청률 12.2%로 종영

지난 ‘보르네오’ 편 마지막 회 보다 높은 시청률로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 지키며 종영 최양수 기자l승인2014.07.06l수정2014.07.06 22: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진=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골프타임즈=최양수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74일 방송을 끝으로 브라질에서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TNmS( http://www.tnms.tv )에 따르면 74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마지막 회의 전국 가구 시청률은 12.2%로 지난주보다 0.4% 높으며, ‘보르네오편의 마지막 회(52)의 시청률 11.2%보다도 1.0% 높은 시청률로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지키면서 종영했다.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5912.6%의 전국 가구 시청률로 첫 회를 시작했으며,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계속 유지하며 높은 인기를 보였다.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은 여자40(11.4%), 여자50(8.8%), 남자40(8.4%) 시청률이 높아 40~50대 시청자들에게 인기가 높았으며, ‘브라질 편중 가장 시청률이 높았던 방송은 523일로 이날 시청률은 14.7%였다.

이날 정글의 법칙과 동 시간대 방송한 KBS2 ‘VJ 특공대의 전국 가구 시청률은 지난주와 동일한 7.9%정글의 법칙보다 4.3% 낮았으며, MBC ‘7인의 식객’(3.7%) 역시 지난주보다 동일한 시청률로 정글의 법칙과의 차이는 8.5%로 상당한 격차가 있었다.

최양수 기자pluswa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시청률 12.6%로 출발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마지막 회, 金예능 최강자 확인

MBC ‘개과천선’, 시청률 7.8% 종영

‘한국vs러시아’, 방송 시청률은?

SBS ‘닥터 이방인’, 시청률 1위로 인기 드라마 위상 확인

MBC ‘무한도전’, 방송 사고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상승

SBS ‘런닝맨’, 박지성-차범근-설기현 출연으로 시청률 상승

KBS2 ‘불후의 명곡2’, 시청률 2위로 뛰어올라

2014 지방선거 특집방송, 시청률 21.5%로 집계

SBS ‘오 마이 베이비’, 꾸준히 시청률 상승

KBS2 ‘빅맨’, 강지환 열연으로 시청률 상승

KBS2 ‘우리 동네 예체능’, 火 예능 시청률 1위

SBS ‘닥터 이방인’, 시청률 1위 유지…월화드라마 절대 강자

KBS2 ‘해피선데이’, 6주 만에 ‘일요일이 좋다’에 시청률 앞서

KBS2 ‘불후의 명곡2’, 5월 이후 가장 높은 시청률

JTBC ‘귀부인’ 이재우, 종방 소감 전해

tvN ‘연애 말고 결혼’, 시청률 상승세

‘순금의 땅’ 백승희, 기억 돌아와 폭풍오열

KBS2 ‘해피선데이’, 2주 연속 동 시간대 시청률 1위

KBS2 ‘개그콘서트’, 5주 연속 일요 예능 1위

MBC ‘진짜 사나이’, 2주 연속 동 시간대 1위

KBS2 ‘트로트의 연인’, 꾸준한 시청률 상승세 보여

SBS ‘닥터 이방인’, 아쉬움 속 종영

KBS2 ‘트로트의 연인’ 김혜리, 춘희네 가족 정체 알고 경악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 시청률 상승세 보여

KBS2 ‘해피투게더 시즌3’, ‘전설의 7기 개그맨’ 편 시청률 상승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시청률 13.3%로 출발

KBS2 금요드라마 ‘하이스쿨-러브온’, 첫 회 시청률 4.0%로 출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프로그램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시청률 13.9% 기록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전국 가구 시청률 22.7%

SBS 월화드라마 ‘유혹’, 4주 만에 시청률 1위 복귀

방송3사 수목드라마, 0.1% 범위 내에서 치열한 시청률 접전

SBS ‘달콤한 나의 도시’, 한국판 ‘섹스 앤 더 시티’ 종영

MBC ‘내 생애 봄날’, 6회 연속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 유지하며 종영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