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9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학] [김보환의 시조나들이 제78회] 낙조를 바라보며
낙조를 바라보며산만 베고누웠어도가슴이 뭉클 한데물속에몸을 담아황홀의 극치로다마지막 떠나는 길이 저럴 수가 있다면...※ 하산(下山)길에 개울 옆 언덕바위 위에서 잠시 쉬고 있는데, 내 모습과 석양빛이 한 폭의 그림이 되어 물속에 그려져 있어서·····...
김보환 시조시인  2022-07-15
[문학]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90회] 10년만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아니 그게 무슨 말이야?”‘10년만 더 젊어지면 무얼 할래?’ 하는 소리에 너도나도 한 마디씩 던지는 말이다. 10년이 무슨 대순가, 2, 30년은 되어야 뭘 다시 해보든지 하지. 10년 그거 세월도 아니야. 그래도 다시 ...
노경민 작가  2022-07-14
[문학] [문인의 편지 송수복 제37회] 시와수상문학  상반기 행사를 마치고
[골프타임즈=송수복 시인] 새로운 만남은 언제나 우리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그 설레임은 삶의 활력소가 됩니다. 한해의 새로운 절반을 시작하는 7월입니다. 더 풍성한 열매를 맺기 위한 2022년 상반기 정기 모임 및 문학상 시상식을 서울 문학의 집에서 ...
송수복 시인  2022-07-13
[문학] [이정인의 마음밭 꽃씨 하나 10회] 여행지에서 생긴 일
[골프타임즈=이정인 시인] 몇 해 전 여름 강원도에서도 오지로 알려진 시골에 여행을 간적이 있었다. 그곳에서 우연히 구십이 넘으신 어르신을 만나게 되었는데 그 어르신은 내 나이가 쉰이 넘었냐고 물으시더니 재미있는 숙제를 하나 내주겠다며 빙그레 웃으셨다...
이정인 시인  2022-07-12
[문학]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92회] 원치 않는 것들로부터 돌아서는 용기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소나기 지나간 골목길은 가을날의 쓸쓸한 저녁만큼 고즈넉한 색의 외로움을 선사한다.우리들은 고독을 두려워하고 이별을 아쉬워하고 낯익은 사람들과의 발걸음 끊는 것을 두려워한다. 하지만 헤어질 때는 아낌없이 깨끗하게 헤어지는 것이...
박소향 시인  2022-07-11
[문학] [해성스님 소리의 향기 제40회] 우리는 모두가 한 몸 내 몸 같이 사랑하라
[골프타임즈=해성 스님, 시인]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로 사람들을 더욱 짜증스럽게 하는 여름이다. 아직도 깨끗하게 물러가지 않은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찜통더위를 이겨내는 것을 너무도 힘들어 한다.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라고 외쳐도 아직까지...
해성 스님  2022-07-10
[문학] [김보환의 시조나들이 제77회] 인생길
인생길가고파아니해도저절로 가는 이 길꽃잎을밟고 오라그렇게 말했건만그대 앞 예쁜 꽃길은 내가 열고 싶구나.※ 마음으로는 원하는 그대에게 한없이 도와주고 싶지만, 그 누구에게도 꽃길을 열어주지 못한 자신이 한스럽기만 합니다. 김보환 시조시인...
김보환 시조시인  2022-07-08
[문학]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89회] 버려진 쓰레기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누가 버린 거야?”신축빌라엔 16세대가 이사 온다. 두 번째 입주하여 들어오는 이웃들을 만나게 되었다. 집 대문 앞에 이사 오면서 내놓는 쓰레기들. 한 집 한 집 올 때마다 그 형상이 다양하다. 분리배출, 분리재활용, 쓰레...
노경민 작가  2022-07-07
[문학] [문인의 편지 박원명화 제37회] 추억에 물들다
[골프타임즈=박원명화 수필가] 맑은 공기가 그리울 때면 가끔 숲이 우거진 길을 찾아 걷습니다. 푸른 하늘아래 또 하나의 푸른 하늘이 펼쳐진 숲길을 걷고 있노라면 도심에 찌든 마음이 세탁되어 온 몸이 맑아지고 복잡하던 마음도 차분해지는 것을 느껴집니다....
박원명화 수필가  2022-07-06
[문학] [이정인의 마음밭 꽃씨 하나 9회] 말 한마디가 천 냥 빛을 갚아줄까?
[골프타임즈=이정인 시인] 매일 일상을 나누는 친구가 있습니다. 작은 안부부터 살아가는 여러 가지를 함께 나누는데, 사업장을 경영하는 친구는 종종 직원들의 크고 작은 불협화음으로 인하여 힘들어합니다.며칠 전에도 우리의 대화는 직원에 대한 불편한 마음으...
이정인 시인  2022-07-05
[문학]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91회] 외롭지 않으려고 써버린 낙서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여름비는 강하다. 마치 철갑을 두른 초록숲의 유령처럼 세상을 휩쓴다. 밤의 정적을 천둥과 번개로 깨우고 창을 두드리며 마치 어둠의 형벌처럼 고독의 DNA를 쏟아 붓는다.슬픔과 고독을 아는 사람들이 필요한 유일한 생명의 양식은...
박소향 시인  2022-07-04
[문학] [능인스님 마음의 창 제37회] 행복의 꽃 만개할 그날은 요원하기만 한데
[골프타임즈=능인 스님, 시인] 누구나 어렴풋이 떠오르는 자신만이 걸어온 그림자의 흔적들이 희미한 기억 속에 남아있다. 그것은 마치 안개 속에 가려진 듯 여울지는 아지랑이가 되어 피어오른다. 눈을 뜨거나 감아도 지난 흔적의 타래는 잠시도 주변을 떠나지...
능인 스님  2022-07-03
[문학] [김보환의 시조나들이 제76회] 장마는 싫은데
장마는 싫은데청록의산위에는구름만 걸려 있고애타게기다리는단비는 오지 않네장마 때 길게 늘어져 쏟아 내려 하나봐※ 기우제를 지내고 산을 내려온 촌노의 주름진 얼굴 김보환 시조시인은한국문학정신 시, 문예계간 시와수상문학 시조부문 신인문학상을 ...
김보환 시조시인  2022-07-01
[문학]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88회] ‘추성부도’를 만나고나니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비가 내렸다.여름장마가 시작이란다. 밤 내 우르르 쾅쾅거리다가 쏟아 붓기도 하고 잦아들었는가 싶으면 또 시커먼 구름 떼가 몰려와 비를 뿌린다. 가뭄 해소되고 시원스레 내리니 빗속에 나서본다. 국립중앙박물관에 이달이 아니면 못...
노경민 작가  2022-06-30
[문학] [이정인의 마음밭 꽃씨 하나 8회] 마흔일곱 살 김숙희를 위해서
[골프타임즈=이정인 시인] 새로운 모임을 시작하기로 한 날 약속 시간이 가까워질수록 빗방울 소리가 커지면서 내리는 속도가 점점 강해졌다.'차가 막힐 것 같으니 예정보다 빨리 출발해야겠고 그러려면 하던 일을 멈추어야 하겠네'. 낯선 그녀들...
이정인 시인  2022-06-28
[문학] [박소향의 다듬이 소리 90회] 이제는 잊어도 좋을 이야기들
[골프타임즈=박소향 시인] 여름이 깊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것은 우기다.비와 소나기가 많아진 후 장마가 시작되면 여름의 절정은 시작 된다. 나뭇잎들은 거센 빗줄기에 짙어져 인생의 깊이만큼 푸른 밤을 선사해 준다.계절은 이처럼 시작과 끝을 알리...
박소향 시인  2022-06-27
[문학] [해성스님 소리의 향기 제39회] 아버지의 사랑
[골프타임즈=해성 스님, 시인] 우리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쳤던 수많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자기희생을 아끼지 않은 보살도의 정신을 깨우쳐준 의미있는 달 6월이다.요즘 우리 사회는 언제부터인가 개인주의화 되어 대화와 의사소통이 단...
해성 스님  2022-06-26
[문학] [노경민의 샘터조롱박 87회] 도울 수 있는 여유
[골프타임즈=노경민 작가] “저도 함께해요.”‘스리랑카 여행하면서 우연히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정들을 알게 되었다. 그 가정의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다시 스리랑카를 찾아갔다. 그 사람들을 다시 만났고 어려운 사정들을 직접 듣고...
노경민 작가  2022-06-23
[문학] [문인의 편지 송수복 제36회] 나눔으로 행복해할 친구의 건강을 기원하며
[골프타임즈=송수복 시인] 보이스톡은 하는 것도 받는 것도 익숙하지 않아 서툽니다. 그런데 어느 날 미국에 사는 동창 녀석이 보이스톡을 걸었습니다. 어릴적 한 마을에서 자란 소꿉친구 남동생인데 나는 학교를 늦게 들어가서 동생과 같은 동창생입니다.미국에...
송수복 시인  2022-06-22
[문학] [이정인의 마음밭 꽃씨 하나 7회] 여름 이야기
[골프타임즈=이정인 시인] 해보지 않은 일을 도전한다는 것은 무모한 용기와 함께 실행이 따라주어야 한다. 어둡고 깊은 밤을 아침이 올 때까지 함께 걸어보면 같이 걸었던 사람들의 기억이 평생을 간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한번은 꼭 해봐야겠다고 마음을 먹...
이정인 시인  2022-06-2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골프장TF전략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충무로2가 50-5 태호빌딩 505호  |  발행·편집인 : 문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정호  |  전화 : 02-2277-7371  |  팩스 : 02-2277-1480  |  이메일 : master@thegolftimes.co.kr
제호명 : 골프타임즈  |  문광부등록번호: 서울 아 02033  |  사업자등록번호 : 202-16-92335  |  통신판매업사업자번호 : 제2012-서울중구-0827호  |  출원번호 : 40-2012-0016887
골프타임즈는 상표법에 의거하여 특허청에 상표(국,영문)등록이 되어있습니다.  |  골프타임즈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골프타임즈. All rights reserved.